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델 커리:NBA의 대를 잇는 슈팅명가

by 이니웍스 2022. 2. 6.

야구를 포기하고 농구를 선택하다

델 커리는 1982년 버지니아 공대에 입학해 농구와 야구를 둘 다했던 독특한 이력의 선수이다. 농구에서는 통산 2,389 득점과 295개의 스틸을 기록했고 야구에서는 6승 1패 방어율 3.81을 기록했다고 한다. 85년 볼티모어 오리올스에 14라운드 359위로 지명을 받게 되지만 거절하고 농구선수를 선택하게 된다. 14 라운드 300번대의 지명이라 굉장히 낮은 순번 같아 보이기도 하는데 이 해 드래프트를 보면 배리 라킨, 배리 본즈, 라파엘 팔메이로가 1라운드이고 랜디 존슨이 2라운드, 데이비드 저스티스 4라운드, 채드 크루터 등이 5라운드에 지명되었지만 22라운드 511위에 존 스몰츠나 36라운드 826위의 짐 애보트를 보면 절대적인 위치가 아님을 알 수 있다. 야구 선수로서도 분명히 나쁘지 않은 선수였을 것이나 그는 농구를 선택하였고 86년 1라운드 15위로 유타 재즈에 지명되어 NBA에 발을 딛게 된다. 유타에서 67경기를 소화하며 평균 4.9 득점을 기록했고 다음 해 클리블랜드로 이적해 유타에서보다 경기당 10분 가량을 더 뛰며 79경기를 출전했지만 평균 10 득점, 1.2 스틸만을 기록하며 크게 주목할만한 모습을 보여주지 못한다.

그리고 다음해인 1988년 그 해에 창설된 신생팀인 샬럿 호네츠로 이적하며 그의 슈터로서의 전성기가 시작되게 된다.

 

샬럿 호네츠

샬럿이 있는 노스캐롤라이나는 대학 농구의 라이벌인 UNC, 듀크가 있었고 NC 스테이트, 웨이크 포레스트 등의 명문팀들이 밀접해있는 농구 열기가 있는 곳이었지만 정작 NBA 팀은 없었기에 지역의 자선사업가가 팀을 창단하려 노력했고 1985년 NBA 프랜차이즈 확장 정책으로 팀 창단이 확정되었다. 창단 초기에는 지역 최초의 NBA팀이라는 점 때문에 인기를 끌었고 팀도 초기에 베테랑 멤버들로 구성하며 괜찮은 전력을 만들었다. 초창기 멤버로는 먹시라는 별명으로 유명했던 타이론 보그스와 리키 그린, 델 커리, 그렉 카이트, 커트 램비스 등이 있었다. 물론 초창기에는 하위권을 전전하지만 90년 드래프트에서 켄달 길, 91년 드래프트에서 래리 존슨, 92년 드래프트에서 알론조 모닝을 뽑으며 전력을 키워나갔다. 델 커리는 이 선수들과 런앤건과 올코트 프레스라는 팀컬러의 샬럿을 완성시켜 나갔고 팀은 화끈한 공격력을 선보이며 시즌 득점률 2위를 기록하며 44승을 올려 창단 5년 만에 플레이오프에 진출하게 된다.

커리는 이 팀에서 10년간 통산 9,839점과 929개의 3점 슛의 기록을 가지고 있는데 이 기록은 최근까지 샬럿에서 활약했던 캠바 워커가 경신하기 전까지 유지되었다. 이 기록을 보면 3점 슛 스페셜리스트로 알려져 있는 선수치고 10년간 929개의 3점 슛이 적어 보일 수 있지만 90년에는 3점 슛의 가치가 지금과는 많이 달랐고 시도 자체도 상당히 적었다. 레지 밀러의 평균 3점 슛 시도가 5개 정도밖에 되지 않는 것을 보면 알 수 있는데 커리는 공격에 비해 수비력이 좋은 선수는 아니었기 때문에 보통 식스맨으로 출전했고 96-97 시즌을 제외하면 30분 이상 출전한 적이 없는 선수였다. 식스맨이지만 평균 25분 출전에 주전이나 마찬가지인 15 득점 정도를 기록하던 선수, 거기에 90년대 후반 경기당 2개 정도의 3점 슛을 성공시킨 정확한 슈팅력이 자랑인 선수였다. 이러니 그를 3점슛 스페셜리스트로 평가하는 것은 이상한 일이 아니다.

후보로 출전한 경기 통산 11,147 득점을 기록하며 오랫동안 NBA 올타임 벤치 출장 선수 중 경기 통산 득점 1위를 지키고 있었고 이 기록은 2019년에나 깨지게 된다.

그는 통산 1083경기에 출장하였고 평균 11.7 득점을 올렸으며 3점 슛 성공률은 40.2%에 84.3%의 자유투 성공률을 가진 슛에 있어서는 확실한 옵션이었다.

 

델 커리와 두 아들

은퇴 후 샬럿의 중계진으로 활약 중인 그는 선수 시절의 모습보다는 중계를 하는 모습이 더 익숙해졌고 그보다는 이제 NBA에서 활약하는 두 아들 덕분에 스테판 커리와 세스 커리의 아버지로 더 유명해지게 되었다. 두 아들도 아버지에게 물려받은 놀라운 슈팅 능력을 보여주며 성장하였고 이제 스테판 커리는 현대 농구의 패러다임 자체를 바꿔버린 인물이 되어버렸다. 그의 아버지가 정규시즌 통산 1245개의 3점 슛을 성공했지만 스테판 커리는 한 시즌에 400개 이상의 3점 슛을 성공시키며 그의 아버지가 뛰던 시대와는 다른 흐름을 만들어낸 개척자이다. 동생인 세스 커리도 데뷔하고 몇 년간 부진했지만 현재는 평균 15.5 득점, 3.4 리바운드, 4.1 어시스트를 기록하며 필라델피아에서 활약하는 중이고 그 역시도 3점 슛 성공률은 45% 정도를 기록 중이다. 이 커리 가문의 기록은 현재 진행형이며 앞으로 그 어떤 선수가 나타나도 쉽게 깰 수 없을 역사를 만들어나가고 있다.

델 커리의 손주들이 이 능력을 이어받아 농구를 하게 될지 벌써부터 궁금해진다.

댓글0